미주리 학군은 부모가 OK하면 때리기를

미주리 학군은 부모가 OK하면 때리기를 복원합니다.

미주리 학군은

넷볼 미주리 남서부의 한 학군은 부모가 동의하는 경우 학생을 위한 징계의 한 형태로 때리기를 다시 시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많은 공중 보건 전문가들이 이러한 행위가 학생들에게 해롭다는 경고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말입니다.

지난 6월 교육위원회가 스프링필드에서 남서쪽으로 약 60마일(100km) 떨어진 1,900명의 학생 학군에 체벌을 허용하는 것을

승인한 이후 처음으로 Cassville 학군 학군에서 수업이 재개되었습니다. 이 지역은 2001년에 관행을 중단했습니다.

이 정책에는 정학과 같은 다른 형태의 징계가 실패한 경우에만 체벌이 사용되며 교육감의 허가가 있어야만 사용된다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Merlyn Johnson 교육감은 Springfield News-Leader에 익명의 설문 조사에서 학부모, 학생 및 교직원이

학생의 행동과 징계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진 후 결정이 내려졌다고 말했습니다.

“사람들이 실제로 우리에게 감사를 표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놀랍게도 소셜 미디어에 있는 사람들은

우리가 이런 말을 하는 것을 들으면 끔찍할 것입니다. 하지만 제가 만난 대부분의 사람들은 지지했습니다.”

학부모 크리스티나 하키(Khristina Harkey)는 금요일 AP 통신에 자신이 Cassville의 정책에 대해 경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주리 학군은 부모가

그녀와 그녀의 남편은 6세 아들인 Anakin Modine이 자폐증을 앓고 있어 그가 볼을 맞으면 반격할 것이기 때문에 선택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그녀가 캘리포니아에서 학교를 다닐 때 “말썽꾸러기”였을 때 체벌이 효과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모든 다른 유형의 아이들이 있습니다.”라고 Harkey는 말했습니다. “어떤 사람들에게는 좋은 엉덩이 휘핑이 필요합니다. 나도 그들 중 하나였다.”

국가 교육 형평성 비영리 단체인 Intercultural Development Research Association의 정책, 옹호 및 지역

사회 참여의 국가 이사인 Morgan Craven은 체벌을 “매우 부적절하고 비효율적인 관행”이라고 불렀습니다.

1977년 미국 대법원은 체벌이 합헌이라고 판결했고, 각 주에서 자체 정책을 정하도록 했습니다. 크레이븐은 남부의 많은 주를 포함해 19개 주에서 학교에서

이를 허용하는 법이 있다고 말했다. 2017-18년의 가장 최신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에서 약 70,000명의 어린이가 학교에서 적어도 한 번은 폭행을 당했습니다.

학교에서 폭행을 당한 학생들은 또래만큼 학업 성적이 좋지 않으며 신체적, 정신적 외상을 입는다고

크레이븐은 말했습니다. 어떤 경우에는 아이들이 너무 심하게 다쳐서 치료가 필요합니다.more news

크레이븐은 “아이가 학교에 갔을 때 경미한 공격으로 때릴 수 있는 상황이 발생하면 확실히 적대적이고 예측할 수

없으며 폭력적인 환경이 조성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것은 우리가 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에게 원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나 8세 손녀의 보호자인 54세의 Tess Walters는 체벌 동의서에 서명하는 데 주저함이 없었습니다.

그녀는 볼기를 맞을 가능성이 주의력 결핍 과잉 행동 장애가 있는 손녀에게 방해가 된다고 말했습니다.

“최근에 페이스북에서 몇몇 사람들의 반응을 읽었는데, ‘아, 이건 학대야. 아, 폭력으로 위협하는구나. ‘ 그리고 나는 ‘뭐?

아이는 한 번 때리고 있습니다. 구타가 아닙니다.’ 사람들이 미쳐가고 있습니다. 그들은 단지 우스꽝스럽습니다.”라고 Walters가 말했습니다.